대한민국 대표 육아포털 베베하우스

요실금
배가 점점 커지는 임신 30주에 이르면서부터 재채기를 하거나 큰소리를 웃으면 소변이 찔금 새어나오는 일이 종종 생긴다. 이는 방광이 커진 자궁에 압박 당해 배에 조금만 힘이 가해져도 소변이 새 나오는 것이다. 임신말기의 요실금 증세는 뾰족한 치료책이 없다. 평소 소변을 자주 보고, 요실금량이 많은 임신부는 생리대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이런 요실금 증세는 출산과 동시에 사라진다. 하지만 때로 난산 등으로 방광이나 요도 근육이 이완되어 증세가 심해지는 임신부도 있다. 이런 임신부는 평소 항문과 요도부근의 근육 죄기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게 효과적이다.
 이름 :
성정선 (2011-12-14 오후 11:12:00)
유익한 정보 잘 봤어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성정선 (2011-12-14 오후 11:12:00)
유익한 정보 잘 봤어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조영은 (2011-11-26 오전 8:09:00)
감사합니다^^임신중에 도움을 받네요^^
원유진 (2011-03-11 오전 1:37:00)
늘 유익한 정보 얻어갑니다. 감사합니다.^^
이소영 (2011-03-09 오후 2:52:00)
유익한 정보 잘 봤어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이소영 (2011-03-09 오후 2:52:00)
유익한 정보 잘 봤어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원유진 (2010-12-30 오후 5:27:00)
몰랐던 사실들을 알게 되어 감사합니다.^^
안혜진 (2010-12-30 오후 4:04:00)
유익한 정보 감사합니다. 도움이 많이 되었습니다.
최경화 (2010-12-28 오후 12:04:00)
정보 잘 봤습니다.. 감사해요.....
김지영 (2010-12-22 오후 2:12:00)
좋은 정보감사합니다. 도움이 되었습니다.
1 | 2 | 3 | 4 | 5 |   

  • 지식베베
  • 산모교실
  • 벼룩시장
  • 베베스토리
앗시리즈 판매합니다
150,000원
거품목욕~
2,000원
베베하우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컨텐츠 이용문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