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대표 육아포털 베베하우스

시댁과 처가에 대한 부부갈등 해결을 위한 5가지 제언

설이 지났다. 법원 자료에 따르면 설이나 추석과 같은 명절을 전후해서 협의이혼 신청이 급격히 증가한다고 한다. 시댁 및 처가와의 갈등이 명절 스트레스로 심화되어 이혼 신청까지 가는 것이다. 실제로 지난 추석에는 시댁에 먼저 가야 하나 처가에 먼저 가야 하느냐를 놓고 말다툼을 벌이다 남편이 투신자살한 사건도 있었다.



결혼한 모든 부부에게 시댁과 처가에 대한 갈등이 전혀 없다면 거짓말일 것이다. 연애 할 때는 그렇게 크게 다가오지 않던 부분들인데 막상 결혼을 하고나면 양쪽에 신경 써야 하는 일이 적잖이 생기게 된다. 그러면서 때론 남편이나 아내에게 서운한 감정을 느끼기도 하고 평소에는 그냥 지나 갈 수 있던 작은 일도 서로의 집안 이야기가 들어가게 되면서 큰 싸움으로 번지기도 한다. 시댁과 처가에 대한 부부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먼저 기억해야 하는 것은 시부모님과 처가 부모님은 내 남편과 아내를 낳아주신 부모님이자 사랑하는 아이의 조부모님이라는 사실이다. 시댁과 처가가 없었다면 나도 내 배우자도 우리아이도 없었다. 이 ‘당연한 사실’을 ‘당연하게’ 받아들여야 시댁과 처가에 대한 부부사이의 입장 차이가 좁혀질 수 있다.



시댁과 처가에 대한 부부갈등 해결을 위한 5가지 제언

1> 본인의 가치관을 점검하라.


아무리 자유분방한 신세대 부부라고 하더라도 시댁과 처가 어른들에게 잘하고 싶고 잘 보이고 싶은 마음은 매 한가지 일 것이다. 하지만 젊은 세대들의 가치관과 삶의 양식이 어른들의 그것과 차이가 나서 마음 따로 행동 따로 인 경우가 많다. 가령 경제적으로는 시댁이나 처가에 기대를 가지고 있으면서 양가 부모님들이 자신의 가정을 완전한 독립체로 봐주길 원하는 마음이나, 바쁠 때 마다 아이를 맡기면서 양육에 있어서는 잔소리는 듣기 싫어하는 모습들.. 냉정하게 말하면 시댁, 처가에 대한 부부간 갈등의 기본적 원인은 이러한 ‘이기적인 마음’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한번 생각해 보자. 시댁이나 처가에 서운한 마음을 갖기 전에 나의 생각은 과연 올바른 가치관을 가지고 있는지.. 내가 서운한 이유들이 나의 이기적인 모습 때문은 아닌지.. 무엇을 해드리고 그만큼의 댓가를 바라고는 있지 않은지..
말과 행동은 마음의 결과물이다. 그냥 갑자기 나오는 것이 아니다. 내 생활 속에 시댁이나 처가에 대한 말과 행동의 실수가 잦다면 먼저 나의 가치관을 점검해 보는 것이 우선일 것이다.  

2> 나에게 당연한 것이 배우자에게는 어렵고 고민되는 일일 수 있다는 것을 잊지 말라.


부부사이 시댁과 처가에 대한 다툼 원인 중 하나는 상대방이 본인 부모님을 대하는 태도에 대한 불만 때문이다. 하지만 30년 넘게 같이 살아온 부모님을 자신이 하는 것처럼 편하게 대하라는 말은 시작부터가 모순이다. 부부사이에 꼭 명심해야 하는 부분이 배우자는 우리부모님을 내가 느끼는 것처럼 느낄 수 없다는 것이다. 이건 어쩌면 당연한 것인데 사실 서로가 가장 이해를 못하는 부분이기도 하다. 상대방의 부모님에게 서운한건 서운하다고 말하고 자기 부모님처럼 편하게 생각하라는 것은 말만 좋은 것일 뿐 실직적인 도움은 별로 되지 못한다. 오히려 자신의 부모님을 배우자는 자신과 다르게 느끼는 것을 인정해 주는 것이야 말로 부부간에 서로를 이해하고 대화로 문제를 풀 수 있는 요소가 될 수 있다.

3> 어른들과 무조건 대화가 많아야 좋은 것은 아니다. 상대방의 본심을 알아야 한다.


시댁과의 갈등 해결을 위한 제언 중 꼭 나오는 것이 대화시간을 늘리라는 것이다. 시부모님과 같이 쇼핑을 하거나 티타임을 갖거나 잦은 전화통화로 관계를 돈독히 하고 서로에 대한 오해를 미리 없애라는 것이 주 내용이다. 하지만 어려운 시부모님, 처가부모님 긴 대화 시간을 갖는 것은 여간해서 쉬운 일은 아니다. 어렵게 말을 시작하면 금방 말수가 막히기가 다반사고 오히려 많은 말들로 인해 서로에게 서운한 감정이 늘어나는 경우도 있다. 어른들과의 대화 속에서는 오히려 많은 말보다 상대방의 본심을 알아주는 노력이 더 필요하다. 예를 들어 많은 며느리들은 시어머니가 하는 해주시는 육아이야기를 부담스럽게 듣고 때론 심한 간섭이라고 여길 때가 많다. 가령 ‘아이가 살이 빠졌다’ 라는 말을 듣게 되면 아이 걱정을 하시는 것이 아니라 나를 책망하는 것 같은 느낌을 받는 것이다. 하지만 ‘아이가 살이 빠졌다’는 말은 정말 시어머니가 아이를 사랑하고 생각하는 말씀이지 며느리를 책망하고자 하는 말이 아닌 경우가 많다. 일일이 모든 예를 들 수는 없지만 상대방의 말을 순수하게 듣도록 노력해야 한다. 그리고 그 속에 있는 본심을 보려고 할 때 나와 우리 가족을 사랑하는 부모님의 마음을 알 수 있을 것이다.

4> 저절로, 자연스럽게 잘 할 수 있다는 생각은 착각이다. 공경에도 노력이 필요하다.


시댁과 처가에 대한 공경은 절대 저절로 생기지 않는다. 공경에는 당연히 노력이 필요하다. 생전 한번 전화도 안하다가 명절에 가서 어른들과 재밌는 이야기를 한다는 것은 불가능 하다. 이 핑계, 저 핑계로 찾아뵙지 않다가 명절에 두둑한 용돈으로 모든 것을 무마하려고 하지 마라. 시댁과 처가에 대한 부부갈등의 해결은 상대방 가정에 대한 공경 없이는 어렵다. 그리고 공경은 자연스럽게 생기는 것이 아니라 분명 꾸준한 노력이 필요함을 잊지말자.

5> 기본으로 돌아가라. 


위에서도 말했지만 시댁과 처가가 없이는 배우자도 아이들도 있을 수 없었다는 것을 명심하라. 뿌리 없는 나무는 없다. 나무가 뿌리를 싫어하게 되면 그것은 나무이기를 포기한 것이다. 시댁과 처가의 갈등이 생기면 먼저 생각하자. 시부모님과 처가 부모님은 내 남편과 아내를 낳아주신 부모님이자 사랑하는 아이의 조부모님이라는 사실을 말이다.


글. 대한민국 유일의 육아전문신문 "교육신문" (www.isinmun.com)

 이름 :
김유라 (2010-02-18 오후 4:33:00)
좋은내용이네요^^ 서로 이해하고 돕는게 필요하겠어요 정말.
오미연 (2010-02-06 오후 10:40:00)
서로 더 이해하고 배려해야하는데 그게 쉽지만은 않은거같아요
김정아 (2010-01-03 오전 9:27:00)
나에게 당연한 것이 배우자에게는 어렵고 고민되는 일일 수 있다는 것을 잊지 말라. 이거 중요해요
최선 (2009-12-02 오후 2:47:00)
정말 어려운 일이죠 도움이 마니 될 것 같네요
김정은 (2009-11-22 오전 12:37:00)
나에게 당연한 것이 배우자에게는 어렵고 고민되는 일일 수 있다는 것을 잊지 말라. 이거 중요해요
전경석 (2009-11-20 오후 4:39:00)
정말 어려운 일이죠 도움이 마니 될 것 같네요
김송희 (2009-11-06 오후 1:00:00)
우리 어머니는 말이 많은 편이고 저는 말 많은거 싫어해요. 그래서 우리 어머니는 제가 맘에 살짝 안 드시나봐요
김미례 (2009-11-05 오후 8:50:00)
서로 더 이해하고 배려해야하는데 그게 쉽지만은 않은거같아요 ^^;;;
문현정 (2009-11-05 오후 1:05:00)
좋은정보네요...도움이 마니 될거같아요
최태건 (2009-11-05 오전 8:32:00)
좋은정보네요...도움이 많이 될거같아요
   1 | 2 | 3 | 4 |   

  • 지식베베
  • 산모교실
  • 벼룩시장
  • 베베스토리
베이비부 바이올렛 바지
1원
프랜치캣 깜찍한 보석단
1원
베베하우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컨텐츠 이용문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