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대표 육아포털 베베하우스

아이를 혼낼 때는 그 즉시, 그 자리에서

대개의 경우 혼내는 사람과 주로 감싸주는 사람은 자연스럽게 정해지게 된다. 결과적으로 부모의 성격이나 성향, 가치관에 따라서 늘 어떤 역할을 맡는가가 정해지는 것이라고 보아야 한다. 처음부터 누가 어느 역할을 맡는가를 정하는 경우는 드물뿐더러 정한다고 해도 억지로 유지하기도 힘들다. 

그러나 아이가 혼날 일을 저질렀을 때는 그 상황에 부딪치는 당사자가 일을 해결해야 한다. 부모의 어느 한 쪽이 혼내는 역할을 맡고, 다른 한 쪽이 아이를 품어주는 역할을 맡는다는 것이 확연히 구분되어 있을 경우 아이는 부정적인 부모의 이미지를 안고 성장하게 된다. 아이는 어느 한쪽 부모의 사랑만으로 자랄 수 없다는 것을 알자.

아이가 잘못한 것을 깨닫게 하려고 혼내게 될 경우 일이 일어난 즉시, 그 자리에서 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만일 엄마가 "너, 아빠 오실 때까지 기다려. 아빠에게 말해서 혼나게 해줄 거야." 라고 경고를 하고 아빠가 와서 아이를 혼내게 되면 아이는 무엇을 잘못했는지, 왜 야단을 맞는지 벌과 행동이 연결되지 않아 부당하다는 느낌을 받게 된다. 이 경우 아이는 상처를 받을 수 있고 엄마가 비겁하게 일렀다는 생각을 은연중 품게 되어 엄마의 권위도 손상되게 된다.

두 사람이 같이 부딪치는 상황이라면 일어난 사건과 좀더 밀접한 사람이 혼내는 것이 바람직하다. 예를 들어 아이가 집안을 어지럽혔다면 아무래도 엄마에게 먼저 주의를 듣게 될 것이다. 이때 두 사람 중 엄마가 혼내는 상황이라면 아빠는 가만히 있어야 한다. 많이 혼날 일이라고 해서 같이 동조해서 혼내는 방법은 절대적으로 피해야 한다. 아이에게 상실감을 안겨주게 되기 때문이다. 다만, 아이를 혼낸 경우에는 반드시 혼낸 사람이 먼저 다독거려 주도록 한다. 그리고 나서 혼난 것이 과하다 싶을 경우 또 다른 사람이 아이를 달래주는 손길도 필요하다. 


많은 아동 전문가들은 과거에는 "엄격한 아버지와 자애로운 어머니" 등으로 자녀에 대한 부모의 역할 분담이 이루어졌으나 이제는 부모 구별 없이 엄하면서도 자애로운 부모가 바람직한 부모의 모습이라고 강조한다. 부모가 모두 훈계자의 자리에 서있어야 하며, 어쩔 수 없이 누군가가 더 훈계자의 역할을 많이 맡게될 경우 사건과 자녀와 부모의 관계에 대해 지혜롭게 되새겨보아야 할 것이다.

 이름 :
윤여란 (2010-02-09 오전 10:44:00)
아.. 그 자리에서 바로 혼내야하는거군요....
손희연 (2010-02-07 오전 1:12:00)
좋은정보 감사해여~이글들 보면서 아빠육아 배우게 되네여
오미연 (2010-02-06 오후 10:25:00)
바로 혼내야겠어요.... 좋은 정보감사합니다..
김현희 (2010-01-09 오전 8:27:00)
맞습니다. 그 자리에서 엄하게...이따가 혼내줄거야는 약발 전혀~~~
황태정 (2010-01-09 오전 1:59:00)
혼낼땐 혼내고 이뻐할땐 이뻐해야 하는거 같아요
김정아 (2010-01-02 오후 6:58:00)
바로 혼내야겠어요.... 좋은 정보감사합니다..
최선 (2009-12-02 오전 11:25:00)
아빠의 역활이 정말 중요한건데. 아빠들이 자주 자주 놀아주기 해주었음 좋겠네요 아빠들은 그걸 잊는것 같아요.
김정은 (2009-11-21 오후 12:30:00)
아이는 금방 잊어버리기 때문에 늦게 혼내면 정말 억울하다고 생각하고 무엇때문에 혼나는지 잘 모르더라구요.
김송희 (2009-11-06 오후 12:43:00)
저도 가끔 아빠한테 일러서 혼나게 할꺼야 했는데 이거 안 되겠네요
최태건 (2009-11-05 오전 8:09:00)
바로 혼내야겠어요.... 좋은 정보감사합니다..
   1 | 2 | 3 | 4 | 5 |   

  • 지식베베
  • 산모교실
  • 벼룩시장
  • 베베스토리
헤지스 블루 코듀로이
1원
베이비부 골덴 시보리바
1원
베베하우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컨텐츠 이용문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