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대표 육아포털 베베하우스

* 댓글 작성시 200P 적립 <베베포인트 안내>
[작가 제이의 육아정보!] 임신초기 자연유산의 증상 2019-04-02 오전 10:17:00 조회수 : 3096


 

 

자연유산이란?

 

임신 기간 중 의학적 시술 없이 20주 전에 임신이 종결된 상태를 자연유산이라고 합니다.

 

자연유산의 80%가 임신 초기에 발생하며 대략 10~15%의 산모들이 자연유산을 경험한다고 합니다.

 

고령 산모일수록 자연유산의 빈도가 높아지며 한 번 이상의 자연유산을 경험한 경우에는

반복 유산의 위험이 증가할 수 있습니다.

 

자연유산의 원인은 무엇일까?

 

자연유산은 다양한 원인들이 있을 수 있습니다.

 

염색체 이상, 면역학적 요인, 내분비계 이상, 감염, 해부학적 요인 등에 의해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으며,

이중 임신 초기에 발생하는 자연유산의 대부분은 태아의 염색체 이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자연유산의 대표적인 3가지 증상

 

1 . 자궁 출혈과 복통

 

임신 초기에는 소량의 출혈이 비칠 수 있지만 출혈과 함께 복통, 골반이 빠질 것 같은 통증이

느껴집니다.

 

2 . 증상 없음

 

임신 초기 자연유산 중 70%가 증상을 못 느끼기 때문에 평소에 몸의 작은 변화에도 관심을 가지는 것이 중요합니다.

 

3 . 임신 초기 증상이 사라진다

 

입덧이 멈추고, 기초체온이 낮아지고, 예민했던 가슴의 통증이 사라진다면 자연유산을 의심해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임신 초기 증상이 호전되는 자연스러운 변화일 수도 있기 때문에 갑자기 증상들이 사라진다면,

병원을 방문해 보도록 합니다.

 

 


 

 

자연유산의 종류

 

1 . 절박유산(유산기)

 

임신 초기에 매우 흔하게 발생하며 임신 전반기에 질 출혈이 있는 경우나 복통이 생기면

절박유산의 기미로 볼 수 있습니다.

 

절박유산은 완전히 유산이 된 것은 아닌 유산기로 태아의 심장박동이 확인될 경우 적절한 치료와 휴식을 취하면,

유산을 막을 수 있는 확률이 있습니다.

 

2 . 계류유산

 

자연유산일 경우 태아, 태반 조직이 자궁 밖으로 자연스럽게 배출되지만,

그렇지 않고 자궁 내에 남아있는 것을 말합니다.

 

계류유산의 경우는 유산 사실을 모르다 정기검진 때 태아 심장박동이 뛰지 않아 확인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3 . 습관성 유산

 

3번 이상 연속되는 자연유산을 말하며 2번 이상 연속적으로 유산이 되면 습관성 유산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원인으로는 주로 염색체 이상과 관련된 것으로 알려졌으나 최근에는 다양한 원인들이 제시되고 있습니다.

 

습관성 유산이 의심될 경우 필요한 검사를 시행해보는 것이 좋습니다.

 

 


 

 

자연유산 예방법

 

태아에게 자연유산의 원인이 있는 경우에는 안타깝게도 유산을 예방하기는 어렵습니다.

 

하지만 임산부의 질환이나 환경적 요인 등은 전문의와 상담, 치료를 통해 예방이 가능합니다.

 

음주와 흡연 또는 간접흡연 또한 피하고 카페인 섭취도 줄이는 것이 좋으며,

무거운 것을 들거나 힘든 일도 가급적이면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직장생활을 하는 경우라면 몸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적절한 휴식을 취하며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산모는 스트레스를 덜 받을 수 있도록 스스로 마음의 안정감을 찾을 수 있게 노력하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

 

 

기사제공 : 작가 제이
육아 웹사이트 "더맘스토리" 메인작가로 다양하고 유익한 육아정보를 전달하고 있습니다.
(https://themomstory.co.kr)

 





장현정 극초기라 유산에 대한 불안이커요~ 일목요연한 정보 감사해요. 확률같은 정보도 있으면 좋을거 같습니다. 2020-10-01 오후 7:56:00



  • 지식베베
  • 산모교실
  • 벼룩시장
  • 베베스토리
프렌치캣 세련된 핑크돕
1원
베이비부 바이올렛 바지
1원
베베하우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컨텐츠 이용문의]
top